상단여백
HOME 제약
한국애브비, 임직원 자녀와 함께 하는 제12회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 성황리에 마쳐…임직원 자녀들 의학·제약 근간인 과학 일상생활 속에서 체험하는 가족친화 프로그램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 온라인으로 진행'나만의 과학도감 만들기' 등 활동 통해 '해양생물 다양성·환경 보호 중요성' 되새겨

한국애브비(대표이사 강소영)는 지난 12일, 임직원과 자녀 약 100여 명이 참여한 ‘제12회 패밀리 사이언스데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는 임직원 자녀들이 의학 및 제약의 기초가 되는 과학 원리를 가족과 함께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 한국애브비의 대표적인 가족친화 프로그램이다.

한국애브비 강소영 대표이사는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는 임직원 자녀들이 과학 원리를 쉽고 재미있게 접하게 하자는 취지로 운영해 왔으며, 접수 시작일에 곧 마감될 만큼 관심이 높은 프로그램”이라며 “이번 행사가 아이들로 하여금 과학과 환경에 대한 폭 넓은 관심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또 가족과의 즐겁고 소중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2년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운영된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는 코로나19 유행 재확산세를 감안해 올해에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참여 대상 가정에 과학교구 체험키트를 사전에 배송, 지방에 거주하는 임직원과 자녀들도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효율적이며 안전한 교육환경을 제공했다.

올해 프로그램은 지구 환경에 대한 고민을 담아 ‘바다야 내가 지켜줄게’를 주제로 진행됐다.

참가자는 쓰레기 섬에 대해 배우며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고민해 보고, 해양생물과 해양생물이 사는 해양층 구조를 살펴보며 바다에 다양한 동식물이 살고 있음을 배웠다. 더불어, 재활용품을 활용한 심해어 만들기 활동과 나만의 과학도감 꾸미기 활동을 통해 바다 세계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쉽게 넓힐 수 있도록 했다.

한국애브비 임직원과 자녀들이 ‘제12회 패밀리 사이언스데이’에 참여하고 있다.(애브비 제공).

패밀리 사이언스 데이에 참여한 한국애브비 전희정 이사는 “아이와의 좋은 경험이 늘 고민되는 방학 중에 회사 덕에 참여한 과학 수업이 서로에게 좋은 추억이 됐다”며 “해양과 지구 환경의 소중함도 함께 배워, 앞으로 환경을 위한 작은 약속도 아이와 같이 실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애브비는 이 밖에도 임직원들이 일과 가정의 조화를 추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가족친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을 더 많이 마련할 수 있도록 매월 두 번째 금요일을 ‘패밀리 데이’로 지정해 오후 3시 조기 퇴근을 장려하고 있으며, 연말에는 약 2주 간의 재충전 휴가를 제공한다.

또, 유연근무, 재택근무 등 ‘스마트워킹’ 시스템을 유연하게 적용, 정착시켜 많은 직원들이 활용하고 있다. 이 같은 적극적인 노력으로 한국애브비는 지난해 유니세프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및 여성가족부 ‘가족친화기업’ 재인증을 받은 바 있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메디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