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9 일 07:45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48건)
75세 이상 노인, 고지혈증 치료제 새로 시작해도 '심혈관 위험' 낮출 수 있다…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 "고령에세도 '심혈관질환 예방'에 스타틴 복용 필요"
75세 이상 노인에서 고지혈증 치료제를 시작해도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고령이라도 고지혈증 치...
라인
스마트밴드·스마트폰·인공지능 활용 '우울증·조울증 발생 90% 예측' 가능…"재발 예방·환자 삶의 질 향상에 도움될 것"
우울증과 조울증은 꾸준한 약물치료에도 자주 재발하는 질환으로 다양한 요인이 경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리 재발을 예측하는 것이 어렵...
라인
내 목소리가 변했다면? '한 번쯤 의심해봐야 할 후두암'…'발병률 높은 흡연자'는 더욱 조심
후두암은 숨쉬고, 말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후두에 생기는 암으로, 이비인후과 영역에서는 흔한 암 중 하나이다. 하루에 한 갑 이상 ...
라인
'폐암 전이 위험 높은 위치' 찾았다…정병호 교수 "폐암 전이 위험 예측력 높여"
비소세포폐암 진단 과정에서 종격동 림프절 전이 여부 확인은 가장 중요한 단계로 꼽힌다. 흉곽 중앙 폐 사이 공간인 종격동에서 림프절 전...
라인
신장결석으로 인한 '신장기능 손상' 심할수록 회복 힘들어…비뇨의학과 조성용 교수팀, '정기적 신기능 평가·조기 치료' 강조
신장결석으로 인해 신장 기능이 심하게 손상됐다면, 회복 가능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신장결석은 신장 내에 형성된 돌이며 비교적 ...
라인
생존율 20% 미만 담도암, '당뇨병 치료제'로 치료 효과 높인다…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이진 교수, '담도암 성장·전이 기전 규명' 항암치료 목표 구체화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이진 교수팀은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메트포르민은 AMPK와 IGF-1 수용체 경로에 관여하여 담도암의...
라인
국내 최초로 '한국인 남녀 협심증 증상 차이' 연구 '남녀간 차이 반영한 감별기준 필요성 시사'…남성에 비해 여성 경우 '비전형적증상' 진단 늦어질 수 있어
협심증은 심근경색으로 진행해 생명과 건강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가슴이 아픈 증상을...
라인
빠르고 확실한 '난치성 뇌암 동물 모델' 확립…기존 난치성 뇌암 환자유래 동물모델은 수개월 이상 걸리는 경우 많아
5년 생존율이 2%에 불과한 난치성 뇌암 연구에 필수적인 동물모델 확립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교수...
라인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팀, 비만으로 시작되는 비알콜성 지방간,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가 핀란드 헬싱키대 중앙 병원(Helsinki University Central Hospital) 타...
라인
'경도 인지 장애' 초기는 자살, 치매 말기는 사고사…'노인성치매임상연구센터 인지장애환자 10,169명 추적' 관찰
경도인지장애 초기에는 자살, 시간이 지나 치매 말기가 되면 사고사 가능성이 높아져 진단 시점부터 적극적인 사망 예방 관리가 필요하다는 ...
라인
세브란스, '수술 없는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 시술' 본격화…시술 후 입원기간 개흉 수술에 비해 짧아
심장판막 질환 중 치료가 어려운 폐동맥판막 질환에 대한 중재시술이 본격화됐다.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아심장과 최재영·정세용 교수팀은 지난...
라인
복부비만, 똑같은 미세먼지 마셔도 '혈압' 훨씬 더 상승…서울대병원·국립암센터 연구팀, '건강검진 수진자 1,417명' 분석
각종 성인병의 대표적 원인인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에게는 미세먼지(PM10)가 고혈압 위험을 더 촉진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서울대병...
라인
당뇨병 환자, '면역력 저하' 주의…강남세브란스병원 안철우 교수팀, 'NK 세포 활성도' 측정
당뇨병 환자는 면역력이 저하돼 다른 질환이 더 쉽게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남지...
라인
봄과 함께 찾아온 '나른함·피로' 춘곤증일까? '내 몸이 보내는 경고일까?'…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경희대한방병원 사상체질과 이준희 교수
봄이 되면 쉽게 떠오르는 단어 ‘춘곤증’. 우리 몸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나타나는 일종의 생리적인 피로감으로, 의학적인 질병은 아...
라인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성 당뇨'로 이어진다…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임신 초기 혈액 검사로 예측 가능"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산부는 임신성 당뇨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박중신, 이승미, 보라매병원 내과 김원, ...
라인
건국대병원 박상우 교수팀, '경피적 색전술'로 어깨·팔꿈치 통증 잡는다
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상우 교수팀이 어깨와 팔꿈치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경피적 혈관 색전술을 시행한 결과 효과적으로 통증이 줄었다...
라인
3대 노인성 질환 '파킨슨병' 고령화로 증가 추세…'증상 비슷한 질환과 구분 필요' 표적 약물, 뇌심부자극술 등 맞춤치료
4월 11일은 ‘세계 파킨슨병의 날’이다. 치매, 뇌졸중과 함께 노인성 3대 질환으로 꼽히는 파킨슨병은 노인인구가 늘어나면서 발병률도 ...
라인
청각신경병증 정확한 유전진단, '조기 치료·청력회복'으로 이어져…선천성 고도난청 유발 '청각신경병증' 국내 환자 90% 이상 OTOF 유전자 변이와 연관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팀이 국내 ‘선천성 청각신경병증’ 환자의 유전적 특성을 분석,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염기서열분석법으로...
라인
선천성 색소성 모반, '치료 늦을수록 재발 확률' 높아…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노미령 교수팀 “수술, 레이저 치료 병행해야 치료 효과 높고 재발도 방지”
선천성 색소성 모반을 레이저로만 치료할 경우, 치료를 늦게 시작할수록 재발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
라인
'환절기 꽃가루 알레르기' 나타나면 과일 먹을 때도 주의해야…'알레르기 심해지는 환절기' 꽃가루 많이 날리는 오전 6~10시에는 창문 닫고 있어야
추운 겨울이 가고 봄이 오고 있지만 봄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은 이들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들이다. 아침․저녁으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