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6:25
상단여백
HOME Clinical Selection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환자 편의성 개선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 '퍼고베리스펜' 국내 출시…'용량 12.5IU씩 세밀하게 조절' 기존 바이알(vial) 제품 대비 '환자별 맞춤 치료' 가능'프리필드 펜(pre-filled pen) 타입' 관리·자가 주사가 용이 '환자 편의성' 향상시켜

한국머크 바이오파마(총괄 제너럴 매니저: 자베드 알람)는 기존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인 퍼고베리스의 투약 편의성 및 투약 안전성을 개선한 '퍼고베리스펜'을 1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퍼고베리스펜’은 약물이 사전 충전돼 있는 프리필드 펜(Pre-filled Pen) 타입으로, 환자가 직접 주사 용액과 분말 형태의 약물을 섞어야 했던 기존 제품 대비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

또한, 주사 바늘의 교체 없이 자가 주사할 수 있게 설계돼 외부 감염의 위험을 크게 낮췄다. 투여 용량을 12.5IU씩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어 기존 제형 대비 개별 환자 상태에 따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해 난임 치료 결과도 개선할 수 있게 했다.

퍼고베리스는 여성의 난임 시술 중 난포 발달을 자극하는 자가 주사제로, 세계 최초 재조합 인간난포자극호르몬(r-hFSH 폴리트로핀알파 150IU)와 재조합 인간황체형성호르몬(r-hLH 루트핀알파 75IU)가 혼합된 치료제이다. 난포자극호르몬 뿐만 아니라 황체형성호르몬이 함께 포함돼 있어 두 호르몬 모두 결핍된 중증 난임 환자에서 사용 가능하다.

퍼고베리스는 자연 주기에서 인간황체형성호르몬의 생리학적 작용 효과를 제공한다는 특징이 있다. 임상을 통해 대조군 대비 우수한 임신율을 보였으며, 최첨단 재조합 기술을 통해 폐경 여성의 뇨에서 추출한 제제 대비 제조공정 번호간 더 높은 일관성을 보인다.

마리아에스병원 허창영 원장은 “퍼고베리스는 임신에 꼭 필요한 난포자극호르몬과 황체형성호르몬이 혼합되어 있어 국내 중증 난임 환자에서 중요한 치료 옵션으로 사용되어 왔다. 다만 그동안 약제를 환자가 직접 혼합한 후 자가 주사해야 했기에 바늘에 대한 공포와 정확한 용량 투여 등에 대한 부담이 있었는데, ‘퍼고베리스펜’ 출시를 통해 환자 편의성과 만족도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7월부터 난임 치료 연령 제한이 폐지되고 보험 적용 횟수도 증가하는 등 치료 환경도 개선된 만큼, 더 많은 환자들이 빠른 치료를 통해 좋은 효과를 얻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자베드 알람 총괄 제너럴 매니저는 “퍼고베리스 펜 출시로 아이를 원하는 부부를 위해 치료 결과를 향상시키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며 “환자를 위해 지속적으로 의약품 혁신을 추구하고 있는 머크가 이번 새롭게 출시한 퍼고베리스 펜을 통해 많은 여성과 부부에게 한층 향상된 난임 치료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