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17:29
상단여백
HOME Pharmacy Archive
한독 생산공장, '7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 '국내 제약업계 최초 녹색기업 지정, 총 22년간 녹색기업 자격 유지'…한독 김영진 회장 "앞으로도 건강한 삶뿐 아니라 건강한 환경에도 큰 관심 갖고 친환경 경영 지속"'환경오염물질 저감' 위해 지난 3년간 약 22억 투자, 지역 환경 보전 활동 앞장서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의 충북 음성 생산공장이 원주지방환경청으로부터 7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재지정됐다. 

한독은 2000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녹색기업(구 환경친화기업)에 지정됐으며 이번 재지정으로 2022년 9월까지 총 22년간 녹색기업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녹색기업’은 환경오염물질의 현저한 감소 및 자원과 에너지 절감 등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한 친환경 경영 사업장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와 평가를 거쳐 지정되고 있다. 한독 생산공장은 국제 수준의 cGMP 품질경영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의약품 생산시설로 친환경 녹색경영에 앞장서오고 있다.

1990년대부터 보건안전환경(HSE: Health, Safety, Environment) 정책을 제정해 자체적인 HSE통합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자원 및 에너지 절감, 오염 물질 감소 등 다양한 환경 개선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한독 생산공장은 이번 평가에서 적극적인 투자로 환경오염물질 저감에 기여하고 지역 환경 보전 활동에 앞장서 오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한독 생산공장은 대기오염물질, 온실가스, 폐수 등 환경오염물질의 배출을 감소하기 위해 지난 3년간 약 22억 원을 투자했다.

한독 생산공장 전경.

생산 중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완전히 소각하기 위해 축열식소각로(RTO: Regenerative Thermal Oxidizer)를 도입했으며 노후 된 대기오염물질 집진 설비를 최신 시설로 교체했다. 또, 냉난방 설비를 개선해 에너지 절감에 기여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한독은 더불어 살아가는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삶뿐 아니라 건강한 환경에도 큰 관심을 갖고 친환경 경영을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독 생산공장은 대지 90,840m2, 건물 연면적 46,783m2에 달하며 내용 고형제, 외용액제, 플라스타 등을 제조/포장할 수 있는 대규모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다양한 제형을 시험할 수 있는 품질관리 시험기기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원재료와 완제품을 적정 조건에서 보관할 수 있는 현대식 자동화 창고를 갖추고 있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