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7:14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대웅제약, '2분기 역대 최대 분기 매출 달성'으로 '영업이익 급증'…'ETC·OTC 고른 성장세' 수익성 높은 나보타 미국 수출 본격화로 전년 동기比 매출액 10.6% 성장·영업이익 70.6% 급증 견인'2분기 역대 최대 분기 매출' 별도 기준 매출액 2,634억·영업이익 171억 기록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2019년 2분기 경영실적(별도기준)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2,634억원, 영업이익은 171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과 함께 영업이익이 대폭 성장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6%와 70.6% 증가한 수치다.

대웅제약은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인 미국에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가 본격 진출하며 실적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대웅제약이 2019년 2분기 경영실적(별도기준)을 발표했다.(대웅제약 메디컬헤럴드 사진 DB).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절반에 육박하는 미국시장에서 올해가 나보타의 매출 발생 원년인 점을 미루어 볼 때, 중장기적으로는 지속적인 실적 상승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동기 1,642억원에서 9.6% 성장한 1,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크레스토, 릭시아나, 포시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올메텍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특히, 수익성 높은 나보타의 경우 미국 시장 진출 본격화로 매출이 급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48% 성장한 186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실적 요약(단위: 억원)(자료 대웅제약).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동기 231억원에서 23% 성장한 28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견고한 판매 증가세를 나타내며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ETC와 OTC부문의 고른 성장과 수익성 높은 나보타의 미국 시장 수출 본격화에 힘입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으며, 높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창출했다”며 “실적 성장세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혁신 신약의 연구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