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7:14
상단여백
HOME Medi Archive
여드름이 남긴 흉터 없애려면?…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팀, '레이저 치료·줄기세포배양액 치료 복합 요법 효과' 입증여드름이 남긴 흉터 없애려면?…단일 요법 대비 흉터·모공 감소 15% 향상

여드름이 남긴 위축성 흉터를 없애는 데 레이저 치료와 줄기세포배양액 치료를 병행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제 학술지(Journal of Dermatological Treatment)에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줄기세포는 탁월한 재생 능력에도 불구하고 피부 미용 분야에서 활용 범위가 제한적이었다. 물에 잘 녹는 성질 탓에 이를 이용한 제품을 매일 바르더라도 피부 깊숙이 스며들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구팀이 흉터 환자에게 레이저 치료(Fractional CO2 laser) 후 줄기세포 배양액 치료를 하자 시너지 효과를 보이며 단일 치료보다 개선된 결과로 이어졌다.

연구팀은 흡연 등 치료 이외 피부 상태에 영향을 줄 만한 다른 요소를 배제한 뒤 여드름 흉터가 있는 환자 15명을 모집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우선 레이저 치료를 하고 이어 1주일 동안 얼굴 한 쪽 볼에 인체줄기세포배양약과 히알루론산 복합제품을, 다른 쪽에는 히알루론산 제품만 바르도록 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줄기세포배양액를 바른 쪽의 경우 흉터 크기가 치료 시작 후 두 달까지 처음보다 평균 23.5% 줄었다. 바르지 않은 쪽 볼은 15.0%로 8.5% 차이가 났다.

이종희 교수가 레이저 치료를 하고 있다.

모공 크기도 큰 변화를 보였다. 치료 2개월차에 접어들면서 줄기세포배양액을 바른 쪽의 모공 크기는 평균 37.6% 감소해 바르지 않은 쪽(15.9%)과 대조를 이뤘다.

이를 종합했을 때 흉터 및 모공 개선에 복합 요법이 단일 요법에 비해 향상된 결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종희 교수는 “한번의 레이저 치료로 평균적으로 15% 정도의 위축성 흉터가 호전이 되는 것을 객관적인 흉터 볼륨 및 크기 측정장비로 확인했다”며 “원하는 정도의 치료 효과를 보일 때까지 최소 4번에서 5번 정도 적절한 레이저 치료를 반복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치료 후 1년 이상 효과가 이어지는 것을 감안하면 복합치료가 더욱 더 개선된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