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6:44
상단여백
HOME Opinion
장마철 '무좀 주의보'…'젖은 피부 좋아하는 피부사상균' 슬리퍼·샌들 착용, 주의하세요'장마철 무좀 주의보' 발 건강 생각한다면 슬리퍼·샌들은 잠시 넣어두세요
  • 경희대병원 피부과 안혜진 교수
  • 승인 2019.07.12 06:31
  • 댓글 0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고온다습한 환경이 지속됨에 따라 불쾌지수는 극에 달한다.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릴 뿐이다. 반면, 세균·곰팡이는 왕성한 번식을 위해 이날만을 기다려왔다. 그들에게 공격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젖은 피부 좋아하는 피부사상균…슬리퍼·샌들 착용, 주의하세요

장마철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물+좀에서 변화된 말로, ‘물에 의해 서서히 드러나지 않게 해를 입는다’는 뜻이다. 피부사상균에 의한 피부 감염으로 대게 손톱보다 발톱에 더 많이 발생한다.

경희대병원 피부과 안혜진 교수.

피부과 안혜진 교수는 “고온다습한 장마철은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매우 적합한 환경으로 샌들이나 슬리퍼 착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피부사상균은 젖은 피부의 각질층과 발톱에 잘 번식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무좀은 전염성 질환이다. 무좀환자의 피부껍질이나 부서진 발톱 부스러기 등의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이뤄진다. 

습하고 따뜻한 환경을 좋아하는 균의 특성상 맨발로 다니는 해변가, 수영장에서의 감염확률은 매우 높다. 무좀의 증상은 진물과 악취, 그리고 가려움증이다.

대부분의 무좀은 국소 항진균제의 도포로 치료가 가능하다. 각질층에 있는 영양분을 섭취하는 곰팡이균은 병변 중앙부에서 주변부로 퍼져가는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심한 경우, 항진균제와 함께 전신항진균제를 병행해 치료해야 한다.

무좀 예방 원칙…'최대한 건조하게, 그리고 자주'

무좀 예방의 원칙은 ‘습기제거’다. 발의 습기를 제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발에 땀이 많거나 양말에 습기가 찼다면 주기적으로 갈아 신고, 청결을 위해 깨끗이 발을 씻어줘야 한다. 또한, 회사, 식당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실내화’ 착용도 주의해야 한다.

안혜진 교수는 “균이 번식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언제든 재발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장마철 이외에도 더위로 인해 양말을 신지 않고 샌들이나 단화를 신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발이 직접 외부에 노출되어 곰팡이균은 물론 세균에 의한 이차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THE MEDICAL HERALD 에디터 우정헌 의학 전문 기자]

경희대병원 피부과 안혜진 교수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희대병원 피부과 안혜진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