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17:24
상단여백
HOME M Channel Archive
'NOAC 자렐토 국내 허가 10주년' 바이엘코리아 심혈관질환 사업부 이진아 대표 “자렐토, 'NOAC 시장 리더십' 그동안 '자렐토 임상적 가치·가능성' 믿고 격려해주신 한국 의료진·환자분들 있었기 때문"'자렐토 10년간 지속적 R&D' NOAC 치료 영역 넓히며 'Pathfinder'로 지속적 활약

바이엘코리아(대표이사 잉그리드 드렉셀)는 지난 2일 바이엘코리아 본사에서 비타민 K 비의존성 경구용 항응고제(non-vitamin K antagonist oral anticoagulant, 이하 NOAC)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의 국내 출시 10주년을 기념하는 사내행사를 개최하고, No.1 NOAC으로서 지난 10년간의 성과를 조명하며, 심혈관 맞춤 치료제로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초의 경구용 제10혈액응고인자(Factor Xa) 직접 억제제인 자렐토는 지난 2009년 4월, NOAC 중 처음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7월 7일 첫 판매가 이루어졌다.

바이엘코리아 임직원들이 No. 1* NOAC 자렐토의 국내 출시 10주년을 축하하고 있다. 자렐토는 지난 10년간 6천만 정 이상 처방되며, 한국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NOAC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후 전세계 27만 5천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폭넓은 연구를 바탕으로 국내 판매 중인 NOAC 중 최다 적응증을 허가받으며, 개척자(Pathfinder)로서 NOAC의 치료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특히, NOAC 최초로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이하 PCI)을 받은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용법용량을 허가받는 등, NOAC의 주 치료 영역인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에서 뇌졸중 및 전신 색전증의 위험감소(stroke prevention in atrial fibrillation, 이하 SPAF)를 위한 치료 영역에서 시장 리더십을 이어왔다.

바이엘코리아 임직원들은 No.1 NOAC 자렐토의 국내 출시 10주년을 맞아 지난 10년간 자렐토가 개척해온 NOAC의 역사를 짚어보며, 심혈관 맟춤 치료제로서 자렐토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작년에는 NOAC 중 유일하게 관상·말초동맥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아스피린과의 병용요법을 허가받아, 심뇌혈관 치료 영역에서 최초로 항응고제 및 항혈전제의 병용치료(이중경로 차단전략, dual–pathway strategy)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자렐토의 임상적 가치는 국내 NOAC 시장 성장의 바탕이 됐다. 지난 10년간(2009~2018년) 자렐토의 총 누적 처방량은 약 6,200만정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NOAC 시장 확대의 동력이 되어 왔다.

이에 바이엘코리아는 환자와 의료진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고, 건강한 사회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헌신을 약속하기 위해 오는 9월까지 의료진을 대상으로 “자렐토와 함께 한 최고의 순간”을 공유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바이엘코리아는 캠페인 참여자 수에 따라 기부금을 마련해 건강취약계층의 심장병 환우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바이엘코리아 자렐토는 한국에서 최초로 허가된 NOAC으로, 지난 10년 간 6개의 적응증을 허가받으며 개척자(Pathfinder)로서 NOAC의 치료 영역을 확장해왔다.

바이엘코리아 잉그리드 드렉셀 대표는 “자렐토는 전 세계 최초의 경구용 제10 혈액응고인자 직접 억제제로 광범위한 임상을 통해 끊임없이 NOAC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는 바이엘의 자부심이다. 지난 10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보다 많은 한국 환자들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바이엘코리아 심혈관질환 사업부 이진아 대표는 “자렐토가 출시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NOAC 시장의 리더십을 지켜오고 있는 것은 그동안 자렐토의 임상적 가치와 가능성을 믿고 격려해주신 한국의 의료진과 환자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국내 심혈관질환 환자들을 위한 맞춤 치료제로서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