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20:43
상단여백
HOME M Channel Archive
'한국MSD·아르콘 제2회 다나음 토크콘서트 성료'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교수 "암 경험자, 치료 후 빠르게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과 함께 '사회적 인식 개선' 필요"암 경험자 건강한 사회 복귀 응원하는 '제2회 다나음 토크콘서트' 성료

MSD의 한국 지사인 한국MSD(대표이사 아비 벤쇼산)는 한국MSD가 후원하고 사단법인 아르콘이 주최하는 제2회 다나음(다시 나아가는 한 걸음) 토크콘서트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를 톡하다’를 30일 서울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올해로 2회째를 맞는 한국MSD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다나음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암 경험자들의 건강한 사회 복귀를 응원하고 암 경험자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20대에서 40대 암 경험자 및 가족 등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 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1부에서는 다나음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에 관한 국내외 사례 강연 및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장 조주희 교수.

이날 강연 연자로 나선 삼성서울병원 암교육센터 조주희 교수<사진 참조>는 “암 조기검진 및 치료 기술의 발달로 국내 암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치료 후 삶의 질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특히 경제 활동이 가능한 젊은 암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암 경험자가 치료 후 빠르게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과 함께 사회적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교수는 “국내 암 경험자의 직장 복귀 비율이 낮은 이유는 암 경험자를 위한 의료 정책과 고용 정책, 실질적인 정부 연구사업의 부재 및 암 경험자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인 인식 등 복합적인 요인 때문”이라며, “암 경험자의 신체적, 정신적, 직업적 환경 요인을 포괄하는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우리 사회가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 후 이어진 패널 토론<사진 참조>은 조주희 교수를 좌장으로, 암 경험자가 겪게 되는 사회적 편견과 정부 정책, 사회 복귀 사례 등을 짚어보며,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 환경 조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패널토론.

패널로는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 김대용 본부장, 국내 유일의 2030 암 환자를 돕는 ‘또봄’의 이정훈 대표, 국내 유일의 캔서테인먼트를 지향하는 ‘박PD와 황배우’의 황서윤 공동대표, 국민일보 민태원 의학전문기자가 참여했다.

2부에서는 박PD와 황배우의 뮤지컬 팀이 암 경험자의 사회복귀의 어려움을 주제로 연출한 갈라 뮤지컬 ‘아미고 아미가’<사진 참조>를 선보였다. 

암 경험자의 투병부터 사회 복귀까지의 이야기를 노래와 춤 등과 함께 스토리텔링으로 연출해 참석자들의 공감과 감동을 자아냈다. 이후 암 경험자를 위한 자립 교육 상담이 자유롭게 진행되면서 행사가 마무리됐다.

뮤지컬 '아미고 아미가.’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 김대용 본부장은 “암 경험자는 통증, 치료 후유증 등 신체적 어려움과 스트레스, 재발에 대한 불안감과 우울증, 그로 인한 가족 및 대인관계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며 “앞으로 전국 지역사회의 암 생존자 통합지지센터와 여러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암 경험자가 건강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MSD 아비 벤쇼산 대표는 “암 극복이라는 커다란 시련을 이겨낸 암 경험자들이 사회로 복귀하는 과정에서도 그에 못지않은 어려움에 직면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MSD는 암 경험자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이끄는 한편 사회 복귀를 앞둔 암 경험자를 지원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