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23:19
상단여백
HOME Issue
복지부 '제네릭 약가제도 개편방안'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약산업, 정부는 '산업 규제대상'으로만 보지 말고, '국가 주력산업 육성 의지' 실천으로 보여줘야"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네릭의약품 약가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입장" 밝혀

정부가 올해 하반기부터 제네릭에 대해 차등보상제도 실시를 추진하는데 대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정부는 제약 산업을 규제대상으로만 보지 말고 국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 줘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7일 입장문 발표를 통해 "정부가 제약 산업을 국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면서도 반복적인 약가 인하로 산업 현장의 성장 의욕을 오히려 저하시키고 있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이제 제약 산업을 규제대상으로만 보지 말고 국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줘야할 때"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27일 제네릭의약품(이하 제네릭)에 대해 올 하반기부터 차등보상제도를 실시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제네릭 약가제도 개편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발사르탄 사태가 발생하면서 제네릭의 품질 이슈와 난립 문제 등이 언론에 제기되고 국회에서도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한 이후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온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정부가 공동·위탁생동제도의 전면적인 폐지와 제네릭 상한가의 일괄적인 인하를 적극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협회는 이에 일괄 약가인하는 제네릭 품질의 하향평준화를 야기할 뿐 제네릭 난립 방지와 품질 향상이라는 목표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협회는 즉각적인 공동·위탁생동 폐지는 정책 변화에 따라야하는 제약기업들에게 너무 큰 혼란을 야기하는 만큼 과거 제시한 바 있는 '공동·위탁생동 1+3' 수정 시행안을 정부에 다시 제안하는 등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최선을 다해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복지부가 발표한 내용은 당초 정부 방침과 비교해볼 때 제네릭 개발 노력과 관리 책임성 강화 정도에 따른 약가인하 요건을 조정하고, 약가 차등폭과 유예기간도 다소 완화했다"며 "정부가 과도한 약가인하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산업계의 의견을 나름대로 반영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온 점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이지만 산업 현장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일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한시적인 공동·위탁생동 1+3개사 제한 실시 후 완전 폐지 방침에 이은 복지부의 이번 발표로 '생동 대란'이 발생하는 게 아니냐는 현장의 우려가 높다"며 "정부는 이같은 불안감을 해소할수 있는 종합적이고 합리적인 대책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협회는 "세부적인 내용들을 정하는데 있어서도 제약산업계와 충분한 소통을 통해 진행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협회는 "여전히 우려하는 것은 정부가 제약 산업을 국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면서도 반복적인 약가 인하로 산업 현장의 성장 의욕을 오히려 저하시키고 있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이제 제약 산업을 규제대상으로만 보지 말고 국가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줘야할 때"라고 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제약산업계도 정부가 발표한 일련의 제네릭 관련 대책이 제네릭 전반의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라는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나아가 풀뿌리 국민산업인 우리 제약산업이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미래 성장동력산업으로서의 역할을 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