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2 금 06:55
상단여백
HOME Policy
박능후 복지부 장관,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기업' 격려…대화제약·종근당·녹십자 등 17개 제약 CEO와 만나국내 '제약기업 기술수출 격려·간담회' 개최…'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기업' 격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오후 4시 제약․바이오업계 17개 기업 대표(CEO) 및 신약개발 관련 6개 단체장과 만나 최근 제약바이오업계의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성과에 대해 격려하고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제약․바이오업계 17개 기업에는 녹십자, 대화제약, 동아ST, 영진약품, 유한양행, 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 코오롱생명과학, 한미약품, 한올바이오파마, CJ헬스케어, JW중외제약, SK케미칼 등이 포함됐다.

이날 기업 연구소 현장방문과 현장간담회는 제약바이오산업의 신약개발 활성화와 기술수출 확대, 미래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에 필요한 정부 지원 등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됐다.

박능후 장관은 JW 중외제약 연구소(서울 서초구)를 방문해 2018년 8월에 덴마크에 기술수출된 아토피피부염 치료제(JW1601) 개발과정을 시찰하고, 이어 2016년부터 올해 1월까지 신약 기술 수출에 성공한 17개 기업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해 제약·바이오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018년 국내 제약기업의 신약 기술수출 실적은 11건으로 그 규모는 약 5조 2,642억 원에 달한다.

이는 8건이었던 2017년 1조 3,955억 원(추정치) 대비 3배 이상 성장한 실적이고, 유한양행이 얀센에 기술수출한 비소세포암 치료 후보물질 '레이지티닙'은 항암제 기술수출 중 최대 규모의 계약(1조 4,051억 원)으로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 성공사례이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