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3 목 16:45
상단여백
HOME Medi Academy Archive
대한비뇨기과학회·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제15회 2018 블루리본 캠페인'…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성수 회장(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전립선암, 조기 검진 통한 발견·치료 예후에 매우 중요"초기에는 조용한 전립선암, 늦게 발견하면 5년 생존율 '반 이하로 뚝'

대한비뇨기과학회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올 12월 전립선암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는 제15회 2018 블루리본캠페인을 펼친다.

학회는 올해 캠페인에서 '전립선암 바로알기' 영상을 배포하고, 라디오캠페인, 건강강좌 등 폭넓은 활동을 통해 전립선암 예방을 위한 조기 검진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전립선암은 우리나라 남성에게 다섯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국내 전립선암 발생자 수는 2005년 3,749명에서 2015년 10,212명으로 10년 새 약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의 세계 암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국내 전립선암 사망자 수는 약 2,000명으로 예측되지만, 2040년에는 3배 이상인 약 7,000명이 사망할 것으로 추정되어 전립선암 예방과 검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전립선암 진행되어 발견하면 5년생존율 '반 이하로 뚝'

전립선암은 조기 검진을 통해 빠르게 발견하면 생존율이 매우 높으며, 국소성 전립선암일 경우 선택할 수 있는 치료방법이 다양하고 치료 효과가 우수하다.

그러나 2015년 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암이 전립선을 벗어나지 않은 국소 단계에서 전립선암을 발견하는 경우는 53.7%에 그친다. 이 때 5년 상대생존률은 102.0%에 달하지만, 전립선을 벗어나 전이되면 5년 상대생존율은 44.2%로 크게 떨어진다.

전립선암 요약병기별 5년 상대생존율.

또한, 한국인에게 발생하는 전립선암은 해외국가의 전립선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악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암의 악성도를 나타내는 글리슨 점수가 7점 이상(중간~높음의 악성도)인 국내 환자 비율은 59%로, 일본 56%, 미국 44%보다 더 높았다.

연령표준화발생률은 인구 10만명 당 30.3명으로 미국(98.2명)보다 현저히 낮지만, 연령표준화발생률 대비 연령표준화사망률(사망률/발생률 비율)은 15.2%로 미국(10.0%)이나 호주(11.2%)보다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전립선암 선별 검진법인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는 비용이 저렴하고 간단한 혈액 채취만으로 전립선암 위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전립선암은 나이가 들수록 유병률이 높아지므로 50대 이상 혹은 가족력이 있는 40대 이상 남성이라면 매년 PSA 검사를 받아야 한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국내 전립선암 예방·조기 검진 활성화' 위해 앞장서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최근 모바일로 건강정보를 얻는 ‘시니어 모바일족’이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암 바로 알기’ 영상을 제작하고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홈페이지 및 주요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에 순차적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블루리본캠페인 영상.

또한, 12월 3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오후 7시 57분에 TBS 교통방송(FM 95.1 MHz) 라디오 캠페인으로 전립선암 조기검진의 중요성에 대해 알린다. 

이외에도 ‘찾아가는 건강강좌’ 등을 통해 전립선암 예방 및 치료와 관련한 공신력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성수 회장(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은 “전립선암은 조기 검진을 통한 발견과 치료가 예후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작은 증상이라도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50세 이상 남성이라면 올 연말 건강검진에서 전립선암 검진도 함께 받는 것이 좋다"고 조기 검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