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3 화 07:08
상단여백
HOME Opinion
'세계 골다공증의 날' 소리 없이 찾아오는 '골다공증 관련 궁금증 Q&A'…경희의료원 내분비대사센터 김덕윤 교수골다공증, 원인·증상은 무엇인가…골다공증 치료·예방법은 어떻게 되나

10월 20일은 세계 골다공증의 날이다. 특히, 갱년기 여성이라면 소리 없이 찾아오는 골다공증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폐경 이후에는 골밀도가 급속도로 낮아지면서 뼈의 강도가 약해지고 작은 충격에도 골절의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폐경기 여성에게 발생한 골절 부상 중 83% 정도가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이 원인이고 대퇴부 골절 사망률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만 보더라도 골다공증의 치료와 예방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 위험의 조기 예방을 위해서는 균형 잡힌 식습관 유지와 정기적인 골밀도 검진이 필수다. 골다공증에 대한 궁금증, 경희의료원 내분비대사센터 김덕윤 교수<사진>에게 들어봤다.

Q. 골다공증, 원인·증상은 무엇인가요?

A. 골다공증은 뼈가 약해져 쉽게 부러지는 질환입니다. 가장 중요한 원인은 연령 증가에 따른 호르몬 변화와 칼슘·비타민 대사 저하, 운동부족 등입니다. 주로 40대 이후부터 뼈는 매년 0.5~1%씩 약해지는데, 최근 평균 수명이 80대까지 연장되면서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경희의료원 내분비대사센터 김덕윤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어 흔히 ‘소리 없는 도둑’으로 불리는 골다공증은 만약 골절이 발생했다면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이므로 사전에 골밀도 검사와 치료가 필요합니다.

Q. 골다공증에 대한 자가 진단법이 있나요?

A. 골절 발생 전에는 스스로 진단하기 어려운 만큼, 골다공증의 위험인자를 갖고 있다면 골밀도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고령과 저체중, 골절병력, 대퇴골절의 가족력, 음주, 흡연, 스테로이드 약물 사용,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위험인자로 꼽힙니다.

Q. 골다공증 조기 진단을 위한 검사는 어떻게 이뤄지나요?

A. 가장 확실한 진단을 할 수 있는‘골밀도 검사’와 골다공증에 대한 위험인자를 확인하고 뼈대사의 장애 여부를 평가하는 혈액검사를 진행합니다. 우리나라 65세 여성 3명 중 1명이 골다공증, 다른 1명은 골감소증을 보이고 있으며, 70대 여성은 3명 중 2명이 골다공증 진단을 받습니다. 최근에는 40~50대 여성도 골감소증이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Q. 골다공증 치료·예방법은 어떻게 되나요?

A. 칼슘과 비타민 D의 충분한 섭취 및 금연, 적절한 운동은 골다공증 예방의 필수요건입니다. 음주 역시 하루 세 잔 이상은 자제해야합니다. 비타민 D는 하루 800단위 섭취를 권장하며, 칼슘의 일일 권장량은 800mg~1,000mg입니다.

일반적인 식사로 섭취하는 칼슘 양은 400~500mg으로 칼슘 함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할 것을 먼저 권장합니다. 부족한 부분은 칼슘제로 보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운동은 걷기, 에어로빅과 같은 체중이 실리는 운동과 노년기 근력을 유지할 수 있는 가벼운 근력운동이 좋습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