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edi Academy Archive
대한신장학회, '통합학술대회서 윤리 교육' 개최…'노인투석환자 윤리·소셜미디어 의료윤리·코로나 재난시대 인문학 주제' 다루어'노인투석환자 윤리·소셜미디어 의료윤리·코로나 재난시대 인문학 주제' 다루어

대한신장학회 (이사장 양철우)는 5월 8일~9일에 통합학술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윤리 문제의 중요성과 불법 투석에 대한 경각심을 주고자 학회 차원에서 연 2회에 걸쳐 윤리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윤리교육에서는 코로나19 시대에 걸맞게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가 '혈액투석실에서의 감염 예방 가이드라인'을 소개하고, 인공신장실에서 준수해야 할 감염 관리의 기본원칙을 제시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확진자, 접촉자 발생시 예방접종 후 발열 환자에서 인공신장실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설명했다.

서울원내과 김기원 원장은 '소셜미디어에서의 의료 윤리'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대한의사협회에서 만든 의사들의 소셜미디어 사용 가이드라인을 소개하면서 개인의 정보(비밀) 보호, 정보의 적절성, 환자와 의사의 관계, 전문가로서의 품위, 의사(동료)간 커뮤니케이션, 의사의 소셜미디어 사용에 대한 교육 그리고 이해의 충돌 등을 중심으로 구체적 사례를 들면서 소셜미디어 사용 시 주의점에 대해 강의를 했다.

'신대체요법치료에서의 최근 윤리 이슈'라는 주제로 발표한 전주예수병원 선인오 과장은 의료윤리 4원칙인 자율성 존중의 원칙, 피해 회피의 원칙, 선행의 원칙, 정의의 원칙을 소개하면서 신대체요법을 시행하는 말기신부전 환자에서 최근 윤리 이슈인 노인 투석환자에서 윤리적인 문제를 다루었다.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장 겸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장인 국어국문과 강희숙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의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재난 불평등과 재난 약자, 더 독한 양극화와 혐오, 인류세의 기후 위기 등 코로나19 재난 시대에 약자일 수밖에 없는 환자들에 대한 공감을 강조했다. 

온라인 윤리교육. (왼쪽)연자-전주예수병원 선인오 과장, (오른쪽)조선의대 신장내과 신병철교수와 BHS 한서병원 손승현 윤리이사.

좌장을 맡은 조선의대 신장내과 신병철 교수와 BHS 한서병원 손승현 윤리 이사는 "코로나19 재난 시대에 우리가 지켜야 할 감염관리 지침, 소셜미디어 의료 윤리, 노인 투석환자 윤리 그리고 인문학적인 이슈까지 다루는 뜻깊은 시간이었고, 9월에 있을 KSN 2021 윤리교육에도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대한신장학회 윤리위원회는 1999년 투석전문의 윤리지침을 재정하여 2009년 윤리선언서를 공표했다. 투석 전문의 자격 갱신과 인공신장실 인증평가에서 윤리성 여부를 평가해왔으며, 최근 윤리성 평가 결정례집를 발행했으며, 곧 윤리지침서도 발행 예정이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