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Archive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WHO 건강노화 컨소시엄 회의' 참석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가 지난달 18일부터 양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세계보건기구(WHO) ‘건강 노화를 위한 컨소시엄’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건강 노화를 위한 컨소시엄’은 WHO에서 추진 중인 건강노화 10년 사업(Decade of Healthy Aging)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는 각국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모임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노인을 위한 통합적 관리 시범사업 결과 공유와 노인의 기능 평가방법 구체화 방안 논의가 진행됐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특히, 세계보건기구(WHO) 한지아 박사(재활의학과 전문의)가 연자로 나서 건강 노화를 위한 장기요양 서비스, 특히 국내 커뮤니티 케어 발전과도 연관된 WHO의 통합 장기요양[Integrated Continuum of Long-term care(ICARE)] 프로그램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원장원 교수는 “전 세계 노인인구의 증가와 수명연장에 따라 기존의 질병중심 관리에서 나아가 개인의 기능 관리가 중요하다”며 “노인 스스로가 가치 있는 일상 활동을 할 수 있어야만 건강노화라고 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다양한 전문가의 협력과 연구가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원 교수는 노인의 기능감소 예방을 위한 보건복지부 과제 <한국노인노쇠코호트 연구>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과제<일차의료에서 노쇠의 통합관리 연구>를 진행 중이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