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Global
모더나 CEO "11월중 코로나 백신 효능 1차 결과 나온다"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첫번째 효능 결과 분석이 11월 나오고 결과만 좋으면 12월 긴급사용 승인신청을 할 예정이다.

모더나의 스테판 밴슬 최고경영자(CEO)는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연례 기술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첫번째 분석결과가 11월 중으로 나올 것 같다면서도 몇째주에 나올지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분석 결과는 얼마나 많은 임상 참여자들이 증상을 보일지에 달려 있기 때문이라고 밴슬 CEO는 설명했다.

모더나가 11월 내놓을 첫번째 효능분석이 긍정적으로 나오면 즉각 긴급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미 규제당국인 식품의약국이 백신 안정성을 검사하는 데에만 몇 주가 걸려 모더나의 백신은 12월 말에나 승인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1차 중간 분석은 5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 결과에 대한 것이다. 중간 분석결과에서 백신의 유의미한 효능이 확인되지 않으면 106명 환자에 대한 2차 분석을 실시할 것이라고 밴슬 CEO는 말했다. 그러면 2차 분석은 12월에나 가능하고 FDA 승인은 내년 1월 혹은 2월로 미뤄진다.

지난주 화이자도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이르면 11월 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존슨앤존슨,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이 중단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백신의 최종 승자는 화이자와 모더나로 좁혀 지는 분위기다.

모더나의 밴슬 CEO는 개발 중인 백신의 긴급사용이 승인되면 연말까지 2000만회분, 내년 5000만회분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더나는 스위스 제약사 론자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백신을 개발중이다.

모더나는 지난 8월 미국 본토에서 1억만회 분량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연방정부와 15억달러어치 계약을 맺었다. 미 정부에 공급하는 백신의 가격은 회당 25달러 수준이라고 밴슬 CEO는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신기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