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linical Selection
아스트라제네카 다파글리플로진 'DAPA-CKD 3상 연구 결과'서 만성콩팥병 환자 신부전, 심혈관 또는 신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감소…다파글리플로진 투여군, 중증 이상반응은 위약군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나'제2형 당뇨병 동반 여부와 관계 없이 만성콩팥병 환자 유의미한 생존 기간 연장' 확인한 상세 연구결과 NEJM 게재

아스트라제네카의 다파글리플로진(상품명: 포시가)을 표준 요법과 병용 투여해 유효성을 평가한 주요 3상 임상연구인 DAPA-CKD의 상세 결과가 발표됐다. 이 결과는 지난 9월 24일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에 게재됐다.

이번 임상은 요알부민배설량(UAE) 수치가 증가한 만성콩팥병(CKD) 2-4기 환자를 대상으로 했으며, 임상 결과 다파글리플로진 투여군은 신장 기능 악화, 심혈관(CV) 또는 신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으로 정의된 복합 평가 변수에서 위약군 대비 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p<0.0001).

또한, 이러한 결과는 제2형 당뇨병의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일관되게 나타났다. 만성콩팥병은 신장 기능 저하로 정의되는 심각한 진행성 질환으로, 전 세계 약 7억명에 영향을 미치지만, 이들 중 다수는 여전히 미진단 환자다. 만성콩팥병의 가장 흔한 원인은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신염이다.

1차 복합 평가 변수는 사구체여과율(eGFR)의 50% 이상 지속적 감소, 말기신질환(ESKD) 발생, 심혈관 또는 신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으로 정의됐다. 연구 기간 중앙값인 2.4년에 걸쳐 절대적 위험 감소율(ARR)은 5.3%였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 위약군 대비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을 31%(ARR=2.1%, p=0.0035)로 유의미하게 줄이는 등 2차 평가변수도 모두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DAPA-CKD 임상 및 연구집행위원회 공동 의장인 영국 런던 대학병원 데이비드 휠러(David Wheeler) 교수와 네덜란드 흐로닝언 대학병원 히도 L. 히어스핑크(Hiddo L. Heerspink) 교수는 “이번 DAPA-CKD 임상 결과는 만성콩팥병 환자들을 위해 주목할만한 인상적인 결과다. 이번 데이터는 새롭고 개선된 치료 옵션이 필요한 만성콩팥병 환자들에게 표준 치료를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닌다”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오의약품 R&D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메네 판갈로스(Mene Pangalos) 부사장은 “오늘 발표된 결과를 계기로 포시가는 제2형 당뇨병의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만성콩팥병 환자의 유의미한 생존 기간 연장을 확인한 최초의 SGLT-2 억제제가 됐다”라며, “이번 데이터를 각국의 인허가 당국과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또한 다파글리플로진은 제2형 당뇨병의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심부전과 만성콩팥병 환자 모두에서 치료 시 이점을 확인하고,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과 신장병에 이점을 보인 계열 내 최초의 약제”라고 전했다.

다파글리플로진의 안전성과 내약성은 기존에 확인한 안전성 프로파일과 일치했다. 

이번 임상에서 다파글리플로진 투여군의 중증 이상반응은 위약군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각각 29.5% vs. 33.9%) 당뇨병성 케톤산증은 다파글리플로진 투여군에서는 보고되지 않았고, 위약군에서는 2명의 환자에서 나타났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