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18:33
상단여백
HOME Clinical Selection
한국릴리·보령제약 '트루리시티' 당뇨병 주사 시장 점유율 30% 첫 돌파…국내외 당뇨병 진료 지침서 '제2형 당뇨병 환자 심혈관 질환' 등 동반 질환 보다 포괄적 관점서 관리' 움직임 확대'트루리시티 리더십 공고화' 2019년 연간 당뇨병 주사 시장 점유율 약 29% 기록

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는 제 2형 당뇨병 환자에게 주 1회 투여하는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가 지난해 4분기에만 100억원 이상의 매출액을 달성하며, 기저 인슐린과 GLP-1 유사체를 포함한 전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MS헬스 데이터에 따르면, 트루리시티의 2019년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성장한 약 102억 원이었다. 트루리시티는 전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 매출액 기준 30.1%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출시 이래 처음으로 시장 점유율 30%를 넘어섰다.

트루리시티의 2019년 매출액은 약 375억원으로 전년 대비 100억원 이상, 약 39%의 성장을 이뤘다. 매출액을 기준으로 전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전년 대비 약 5% 성장한 28.6%였으며, 기저 인슐린을 제외한 GLP-1 유사체 시장에서는 84.6%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며 사실상 독주 체제를 이어갔다.

트루리시티는 지난 2016년 6월 국내 출시된 이후 단독요법부터 인슐린 병용까지 치료 단계별로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 및 안전성과 더불어 심혈관 질환 등 동반 질환에 대한 치료 혜택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성장, 국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인슐린 글라진 대비 저혈당의 위험을 줄이고 체중 감소에 대한 연구 결과도 보유하고 있어 효과적인 제 2형 당뇨병의 치료 옵션으로 평가되고 있다.

최근 국내외 당뇨병 진료 지침에서 제 2형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 질환 등 동반 질환을 보다 포괄적인 관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트루리시티의 성장은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미국당뇨병학회의 당뇨병 진료 지침에서는 메트포르민 1차 치료 이후에도 환자 개개인의 개별화된 당화혈색소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경우, 2차 약제 선택 시 심부전 및 만성신장질환을 동반한 환자, 죽상경화성 심혈관 질환을 동반하거나 혹은 고위험 인자로 인해 죽상경화성 심혈관 질환의 동반 가능성이 있는 환자에게 심혈관계 혜택이 입증된 GLP-1 유사체나 SGLT-2 억제제를 권고하고 있다.

대한당뇨병학회 역시 제6차 당뇨병 진료 지침을 통해 죽상경화성 심혈관 질환을 동반한 환자에게는 심혈관 질환의 예방 혜택이 확인된 GLP-1 유사체와 SGLT-2 억제제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이밖에도 트루리시티는 일주일에 단 한 번의 투여로 투약 횟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며, 주사제에 대한 환자들의 높은 심리적 장벽을 허물었다. 또한, 주사 바늘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주사제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약물이 자동 삽입되는 등 별도의 용량 조절 역시 필요치 않아 환자의 자가 주사 편의성을 높인 것이 큰 특징이다.

한국릴리 마케팅부 총괄 조은영 부사장은 “국내 제 2형 당뇨병 치료제 시장에서의 트루리시티의 지속 성장은 투여 편의성 및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를 비롯한 다양한 부가적 치료 혜택을 보이는 트루리시티가 국내의 제 2형 당뇨병 환자들의 삶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앞으로도 한국릴리는 더욱 많은 제 2형 당뇨병 환자들이 트루리시티를 통해 당뇨병을 치료하고 삶의 질을 높여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릴리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 1.5mg, 0.75mg.

한편, 트루리시티는 글로벌 제약산업 분석기업 이밸류에이트파마(Evaluate Pharma)가 발표한 'World Preview 2019 Outlook to 2024' 보고서에서 일라이 릴리를 2024년의 주요 바이오 테크 기업으로 견인할 유망 품목으로 선정된 바 있다.

트루리시티의 2019년 글로벌 매출액은 전년 대비 29% 증가한 약 41억 2,780만 달러, 2019년 4분기의 경우 약 12억 810만 달러의 매출을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6년 출시 이래로 줄곧 보령제약과 공동 판매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