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18:33
상단여백
HOME Treat Leader Archive
고려대의료원, 안암·구로·안산병원장 임명…'박종훈 안암병원장·한승규 구로병원장 연임' 신임 안산병원장에 김운영 교수박종훈 안암병원장·한승규 구로병원장 연임…신임 안산병원장에 김운영 교수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의 산하 3개 병원장이 임명됐다.

박종훈 안암병원장<사진>과 한승규 구로병원장<사진>은 연이어 병원장직을 수행하게 됐으며, 신임 안산병원장에는 마취통증의학과 김운영 교수<사진>가 임명됐다. 임기는 2020년 1월 1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2년이다. 

박종훈 안암병원장은 무수혈센터를 개소하고, 아시아 최초의 최소수혈외과병원으로 발전시켰다. 또한, 의료서비스 디자인의 거점이 될 K-inno디자인센터를 설립해 병원 내 혁신의 기반을 마련했다. 

안암병원의 JCI 4연속 인증획득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연구중심병원 3차 재지정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둬 국내 최정상 의료기관임을 재확인 받았다. 농촌봉사단을 창단해 의료지원활동을 펼치는 등 농촌 복지증진에 이바지해 최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승규 구로병원장은 외래센터 신축을 포함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추진해왔으며, 오는 2월 외래센터 착공을 시작으로 구로병원이 재도약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서울 최고 권역응급의료센터, 국내 유일 중증외상전문의수련센터 등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구로병원을 대한민국 중증질환 치료 대표기관으로 성장 발전시켰다. 

동시에 의생명연구원 준공, 연구중심병원 3차 재지정, 대형국책과제수주 등 연구 분야에 있어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사진 왼쪽부터 박종훈 안암병원장, 한승규 구로병원장, 김운영 안산병원장.

김운영 신임 안산병원장은 1965년생으로 1989년 고려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마쳤다. 2007년 미국 오레곤대학 도언베커 어린이병원에서 소아마취 연수를 마쳤으며 이후 안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 적정진료관리부장 등을 두루 거쳤다. 

특히, 안산병원 구급소생위원회와 마취진정위원회의 위원장을 역임하며, 환자안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활발한 학회활동으로 인망도 두텁다. 대한마취과학회 고시위원과 논문심사위원을 역임하고, 대한산과마취학회 비상임이사를 맡아 활동하는 등 국내 의학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