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8:11
상단여백
HOME M Channel Archive
GSK 마케팅팀 이규남 상무 "인판릭스 브랜드, '왕의 귀환'처럼 영유아 5가 혼합백신 '인판릭스IPV/Hib'으로 다시 돌아왔다”…GSK '인판릭스IPV/Hib' 국내 출시 기념 임직원 대상 '금줄 달기 이벤트' 실시GSK, '인판릭스IPV/Hib' 국내 출시 기념 임직원 대상 '금줄 달기 이벤트' 실시

GSK(한국법인 사장 줄리엔 샘슨)는 영유아 5가 혼합백신 인판릭스IPV/Hib의 국내 출시를 기념해 인판릭스IPV/Hib이 예방하는 5가지 질병에 대해 알아보고 성공적 국내 진출을 기원하는 사내 행사를 28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King is Back’이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사랑받았던 인판릭스 브랜드의 귀환을 알리고, 인판릭스IPV/Hib이 예방하는 5가지 질병 및 최근 국내에서 환자수가 급증하고 있는 백일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이를 위해 한국 GSK 임직원들은 5가지 질병 퇴치와 영유아들의 건강한 삶을 기원하는 문구를 새겨 새끼줄에 매다는 금줄 달기 이벤트를 실시했다.

전통적으로 아기가 출생했을 때 대문에 매달았던 금줄은 새로운 생명이 탄생했음을 알리는 동시에 부정한 것으로부터 아기를 보호해 사회의 일원으로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금줄 달기 행사 역시, 금줄처럼 아기를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 인판릭스IPV/Hib이 이제 첫걸음을 내딛는 국내시장에서 악재없이 성공을 거두길 기원하는 의미로 마련됐다.

2019년 10월 국내에 출시된 인판릭스IPV/Hib은 기존 인판릭스IPV(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예방을 위한 4가 혼합백신)에 Hib(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에 의한 질환 예방)을 결합한 5가 혼합백신이다.

기존 인판릭스IPV와 Hib백신을 각각 접종할 경우 총 6번(인판릭스IPV 3회, Hib 3회), DTaP과 IPV, Hib 백신을 모두 단독으로 접종할 경우 총 9번의 접종이 필요했지만, 인판릭스IPV/Hib은 생후 2∙4∙6개월에 각 1번씩, 총 3번으로 주사횟수를 줄일 수 있다.

인판릭스IPV/Hib은 3가지 백일해 항원(PT, FHA, PRN)을 사용해 국내 시판되고 있는 소아용 DTaP  혼합백신 중 가장 많은 백일해 항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일하게 퍼탁틴(PRN)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PRN은 백일해균의 외피막 단백질로 호흡기 세포에 균의 부착을 촉진시키고, 후두, 폐 등하기도에서 균 지속성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판릭스IPV/Hib과 동일한 면역원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인판릭스의 경우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백일해에 대한 우수한 예방효과를 확인했다.

GSK 임직원들이 영유아 5가 혼합백신 인판릭스아이피브이힙 출시를 기념하는 사내행사를 가졌다.

독일에서 3-5개월에 인판릭스를 접종한 22,505명의 소아 중 첫 번째 가정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에 대해 전향적 추적 관찰을 진행한 결과 88.7%의 백일해 예방효과를 확인했고, 이탈리아에서도 3-6세의 소아 9,554명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유무에 관계없이 기침에 대한 활성 감시와 함께 전향적 종단연구를 진행한 결과 중증 백일해에 대해 86.0%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GSK 마케팅팀 이규남 상무는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인판릭스 브랜드가 왕의 귀환처럼 영유아 5가 혼합백신 인판릭스IPV/Hib으로 다시 돌아왔다”며 “GSK는 앞으로도 백일해와 같이 영유아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사전에 예방하고 자라나는 아이들이 질병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도록 최적의 치료제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인판릭스IPV/Hib은 미국, 영국, 스웨덴, 프랑스, 독일 등 전세계 약 73개국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B형 간염, MMR(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 혼합백신) 등을 포함해 생후 2∙4∙6개월에 접종이 필요한 타 백신들과 동시접종이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소아 필수예방접종 항목에 포함돼 가까운 소아청소년과 병∙의원에서 무료로 접종 가능하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