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8:11
상단여백
HOME Medi Archive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정희 교수, '척추 후만증 수술 합병증' 획기적으로 줄여…연성 금속봉 활용한 '근위 분절 후만증' 발생률 감소 결과, SCI급 국제 학술지 발표연성 금속봉 활용한 '근위 분절 후만증' 발생률 감소 결과, SCI급 국제 학술지 발표

성인 척추 변형의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으로 ‘척추 후만증’이 있다. 이는 허리가 굽으면서 상체가 앞으로 기울어져 오래 서 있거나 장시간 걷는데 부담을 느끼는 질환으로, 노인인구 증가로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금속봉으로 허리를 고정하는 수술로 상체의 기울어짐을 회복할 수 있지만,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이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허리 고정부 위쪽에서 다시 등이 굽는 ‘근위 분절 후만증‘이 있다. 상위척추에 기계적 압박이 집중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발생률은 17%에서 크게는 62%까지 알려져 있다.

경희대학교병원(병원장 오주형) 정형외과 이정희 교수팀(정형외과 이정희, 이기영, 임상규)은 근위 분절 후만증의 발생률 감소를 위해 연성 금속봉을 개발해 연구를 진행, 최근 연구결과를 척추분야 SCI급 국제 학술지인 세계신경외과학회지(Journal of Neurosurgery: Spine)에 게재했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정희 교수.

논문 주제는 '성인 척추 변형에서 장분절 유합술 후 발생 가능한 근위 분절 후만증을 예방하기 위한 ‘연성 금속봉’에 대한 분석(Preliminary report on the flexible rod technique for prevention of proximal junctional kyphosis following long-segment fusion to the sacrum in adult spinal deformity')이다.

주요 내용은 고정부 가장 위쪽 척추 분절에 15도 굴곡과 10도 신전이 가능한 유연한 금속봉을 활용, 집중되는 기계적 압박을 분산시켜 근위 분절 후만증의 발생을 줄이는 것이다. 그 결과 발생률을 10%대로 줄이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정희 교수<사진>는 “성인 척추 변형 환자들의 수술에 있어 근위 분절 후만증으로 재수술이 필요한 환자 수가 크게 감소하는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척추 변형에 고통받는 환자가 보다 향상된 삶의 질을 영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