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8:11
상단여백
HOME Medi Academy Archive
'제3회 항암치료의 날 개최' 대한항암요법연구회 강진형 회장 '임상시험 통한 항암치료·비전 발표' 예정…방영주 교수(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김상위 교수(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강연대한종양내과학회·대한항암요법연구회 '제3회 항암치료의 날' 개최

대한종양내과학회(이사장 김태유)와 대한항암요법연구회(회장 강진형)는 오는 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제3회 항암치료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암 치료 분야 전문의가 환자에게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는 환우 중심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암 환우 및 가족들과 전문의가 한자리에 모여 서로를 격려하고 암 극복의 희망을 다질 예정이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 3회째 맞이하는 ‘항암치료의 날’ 캠페인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항암치료 기술의 현주소를 알리고 항암치료 바로알기를 통해 암 극복을 위한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우리나라 대표 5대암으로 꼽히는 '위암'과 '폐암' 치료 명의들이 나서 '진료실에서 못다한 암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제3회 항암치료의 날' 개최.

강연을 맡은 방영주 교수(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와 김상위 교수(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는 암종별 발병 원인 및 진단, 치료법 과 투병에 도움이 되는 전문정보 등을 공유한다. 

뒤이어 대한항암요법연구회 강진형 회장이 임상시험을 통한 항암치료와 비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유 이사장은 “항암치료의 발전에 비해 이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여전히 저조하다. 현재 항암치료는 정밀의료 기술과 만나 나날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으며, '항암치료의 날' 캠페인은 이를 제고하기 위한 학회의 지속적인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한항암요법연구회 강진형 회장은 “현 시각에도 암치료를 위한 전문가들이 암 정복을 위해 연구협력에 힘쓰고 있다. 암과 투병중인 분들이 의료진을 믿고 따라 암을 보다 빨리 정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암환우로 구성된 암경험자공연팀 '룰루랄라 합창단'과 한국유방암환우연합회 난타팀의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될 이번 행사에서는 국회의원인 김세연 보건복지위원장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동영상으로 축하의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THE MEDI TREAT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