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6:25
상단여백
HOME Medi Archive
'혈액 검사로 동맥경화 진행 예측' 가능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종숙·안철우·박가희 교수 연구팀'…'중성지방·포도당 지수 높을수록 심장혈관 석회화' 진행'중성지방·포도당 지수 높을수록 심장혈관 석회화' 진행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동맥경화 진행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 안철우, 박가희 교수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위해 2회 이상 심장 CT 검사를 받은 수검자 1,175명의 관상동맥 석회화 변화 정도와 혈액 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내분비내과 박가희 교수.

연구팀은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대상자를 3그룹으로 나눠 비교했다.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을수록 첫 CT 검사 당시 관상동맥 석회화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평균 4.2년 추적 검사 결과 312명(27%)이 관상동맥 석회화가 진행됐고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69명(17.6%), 100명(25.6%), 143명(36.5%)으로 진행 유무에 차이를 보였다.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또한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의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에 대한 위험도(OR:Odds raito)를 분석한 결과, 여러 위험인자를 교정해도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높은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 위험이 비교군보다 1.8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중성지방-포도당 지수가 관상동맥 석회화 진행의 독립적인 위험인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내분비내과 박종숙 교수.

박종숙 교수는 “관상동맥 석회화는 동맥경화의 위험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지만 CT검사를 통해서만 알 수 있기 때문에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면서 “이에 비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알 수 있기 때문에 심혈관질환 위험군을 선별하고 조기 진단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 최근호에 게재됐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