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6:44
상단여백
HOME Policy
'식약처 라니티딘 제제 대책'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약 산업계 '국민건강 중심'에 놓고 '사회적 책임' 성실히 수행해왔다…의약품 안전한 사용 최우선 순위에 두고 '책임 있는 조치 '다할 것""매뉴얼에 기반 과학적 판단·합리적 조치 전제될 때 신속·정확한 대응 가능"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라니티딘 성분의 원료의약품을 사용한 국내 유통 완제의약품에 대해 잠정적으로 제조·수입 및 판매를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제약업계는 의약품의 안전한 사용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책임 있는 조치를 다할 것이며, 적극 협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6일 라니티딘 성분의 원료의약품을 사용한 국내 유통 완제의약품에 대해 잠정적으로 제조·수입 및 판매를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6일 입장문을 통해 "식약처의 이번 결정과 관련해 의약품의 안전한 사용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책임 있는 조치를 다할 것이며,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제약 산업계는 국민건강을 중심에 놓고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왔다"며 "의약품 안전성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발 빠른 대처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기에 불식시켜왔으며, 약물로 인해 예기치 않게 피해를 입은 환자를 돕는 의약품부작용피해구제제도 역시 산업계의 재원과 노력을 기초로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협회는 "한국 제약 산업계는 이와 같은 책임 있는 자세로 안전한 의약품 생산에 주력해 왔다"며 "이번 라니티딘의 경우 역시 안전하고 유효한 허가 절차와 기준에 따라 생산·공급해 왔으나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아 큰 혼란이 초래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사태수습에 필요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의약품의 허가, 제조, 유통, 사용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에서 산업계는 물론 보건의료계, 보건당국 등 모든 주체들이 합심해 사회적 혼란 극복에 다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정부는 향후 국민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유사사례 발생 시 임기응변식 대응을 지양하고 과도한 혼란 등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위기관리 매뉴얼을 반드시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매뉴얼에 기반한 과학적 판단과 합리적 조치가 전제될 때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제약 산업계는 앞으로도 국민건강을 지키는 일을 최우선 순위에 두는 사회적 역할을 흔들림 없이 수행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